• 한옥마을인형극장 건립 등 6개 사업 예산안 삭감

  • 전주종합경기장 야구장 철거 방안마련도 주문

[사진=전주시의회]

전주시의회 예산결산위원회(위원장 최주만 의원)가 23일 집행부가 제출한 2670억원 규모의 올해 2회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를 완료했다.

예결위는 지난 20일부터 이날까지 나흘간의 심사 활동을 통해 총 6건의 사업 예산 중 40억원 가량을 감액해 통과시켰다.

삭감된 사업으로는 한옥마을 인형극장 건립 등 6개 사업으로, 삭감액은 40억8064만원이다.

먼저 한옥마을 인형극장 건립은 추경 요구액 6억2800만원 중 실시설계에 필요한 용역비 7000만원을 깎았고, 전북임진왜란사정리 및 학술총서 간행사업은 전북도에서 지원할 필요성이 있다는 이유로 요구액 5000만원을 전부 삭감했다.
 
또 전주 장동에 조성 예정인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건설지원사업은 사업이 부지 매입 단계임에도 추경에 공사비까지 추가돼 있음을 고려해 요구액 30억원 중 10억원을 삭감했다.

전기버스 구매 지원 사업은 광역(시외)버스는 관리 권한이 있는 전북도에서 지원함이 타당한 것으로 보고 요구액 29억원을 전액 삭감했다. 

이밖에 하수관리BTL사업 운영 민간위탁금과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관리사업도 요구한 예산 일부가 삭감됐다.

이와 함께 예결위는 우범기 시장이 추진 의사를 밝힌 전주종합경기장 부지 개발에 필요한 야구장 철거에 대해 “야구장을 철거하면서 바로 부지 개발사업을 추진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또 공원시설물과 시설 유지 관리에 1억5000만원을 증액할 것과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 대행비는 철저한 정산과 함께 문제점 발생 시 적극 환수 조치하라는 권고 사항도 내놓았다.

전주시의회는 예결위를 통과한 추경 예산안을 오는 28일 제395회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상정해 처리할 예정이다.

최주만 예결특위 위원장은 “올해 2회 추경안 심사는 초선 의원들의 열정 속에 어느 해보다 면밀하게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며 “전주시의회는 시민의 눈높이에서 지역의 발전을 위해 불요불급한 예산을 줄이고, 꼭 필요한 곳에 혈세가 쓰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