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과 관련해 해명했지만, 국민들의 문제 제기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이 XX들' 비속어의 대상이 미국 의회가 아닌 더불어민주당이며, 정확히는 '(한국)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표현한 것이라 강변했다. 윤 대통령이 해당 발언 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언급한 적 없다는 주장이다. 

이 같은 해명에도 국내 비판 여론은 확산하고 있다. 23일 관련 기사에는 대통령의 자질에 의구심을 드러내는 누리꾼 댓글이 많이 달렸다. 

"변명도 역겹다. 능력도 안 되면서 어쩌다 대통령이 되니 모두가 피곤하다", "이게 다 오리지널 보수를 못 뽑아서 생긴 일이다. 정치 초보에 어설픈 보수 대통령", "이런 대통령을 가진 게 창피하다"는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대통령이 품격이 없어 국가의 위상을 떨어뜨렸다는 지적도 많았다. "품격이라고는 찾아볼 수가 없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국민들 눈높이에 못 미친다", "한국의 위상을 아주 짓밟는 처사였다"는 지적이 일었다. 

한 누리꾼은 "해외에 거주 중인데 해외 뉴스에도 나온다. 쪽팔려서 죽겠다"고 토로했다. 

외신 기자들이 비속어 영상을 보고 기사 쓰면 대외적 망신과 함께 외교 관계에 문제가 생길 수 있겠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많았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해명 자체에 관해 "쓰레기 같은 X들이 밤새 모여서 머리 맞대고 핑곗거리 짜낸다고 엄청나게 고생했네"라고 맹비난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앞뒤 문맥상 우리 나라 국회를 지칭했다는 게 말이 되지 않는다며 비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1개의 댓글
0 / 300
  • 무능한 대통령을 뽑았으니 우리가 새끼들이지
    빨리 하야시켜야 정상으로 돌아올것같다
    하야 순서: 능력없이 대통 눈치만 보는 총리부터

    공감/비공감
    공감:2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