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전 6개 발전 자회사도 최대 8600여억원 성과급 잔치

정부가 한국전력공사와 철도공사, 석유공사 등 14개 공공기관을 재무위험기관으로 분류했다. 수익성이 악화하거나 재무구조 전반이 취약한 이들 기관을 특별관리하겠다는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6월 30일 최상대 제2차관 주재로 제8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재무위험기관 14곳을 선정했다. 사진은 30일 오후 서울 한국전력공사 서초지사. [사진=연합뉴스]


올해 상반기에만 약 14조 30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한국전력(한전)과 그 자회사가 최근 5년간 약 2조 5000억원 규모의 성과급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한전과 11개 자회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악의 적자를 기록하는 와중에도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약 2조 5000억원 규모의 성과급 잔치를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한전의 6개 발전 자회사는 문재인 정권 5년간 영업이익에 타격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서부발전은 2017년 3614억원의 흑자를 기록했으나 2020년부터 적자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동서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남동발전, 한국수력원자력은 적자를 면했지만 2017년 대비 2021년 영업이익은 최대 80.3%까지 급감하는 등 경영 위기를 겪고 있다.

가장 많은 성과급을 지급한 곳은 한국전력공사로 8625억원이었고, 한국수력원자력 5233억원, 한국전력기술 2108억원, 한전KDN 1635억원, 한전KPS 1475억원이 뒤를 이었다.

2017년 이후 매년 상승하던 성과급 액수는 세계적인 경제침체로 인해 저유가 특수를 누리던 2020년에 5550억원으로 정점을 찍었다. 그동안 적자 폭이 급증해 왔고 에너지 위기가 예상되던 상황에서 긴축 경영 대신 큰 잔치를 연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5년간 적자가 급증하여 완전히 망가진 한전과 자회사들이 성과급 잔치를 벌인 꼴"이라며 "방만한 경영을 하면서도 국민 혈세를 남의 돈처럼 펑펑 쓴 공기업에 경종을 울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으로 한전이 독점하고 있는 전력시장의 구조개편이 필요하다"며 "윤석열 정부에서는 시장원리에 입각한 전력시장 체계를 확립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