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CI]

부동산 디벨로퍼 기업 신영그룹의 계열사 '대농' 컨소시엄이 국내 포장용지업계 1위 업체인 '페이퍼코리아'를 인수한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페이퍼코리아 매각에 나선 유암코와 주관사인 EY한영은 이날 신영그룹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통보했다. 인수 주체는 신영그룹 내 계열사인 대농이다. 

거래 대상은 유암코가 보유한 페이퍼코리아 지분 53.29%와 유암코 및 유암코 자회사 유앤아이대부가 보유한 1954억원 규모의 채권·대여금으로 거래총액은 약 3000억원으로 알려졌다.

신영그룹은 1984년 설립된 국내 1세대 부동산 디벨로퍼 기업으로 '브라이튼 한남', '신영지웰' 등 다수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섬유, 부동산 개발 계열사인 '대농'을 비롯해 신영건설, 신영에셋, 에스엘플랫폼, 브라이튼자산운용 등의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페이퍼코리아는 1944년 설립, 국내 포장용지 분야에서 시장점유율 62%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용지 시장에서는 전주페이퍼, 대한제지 등에 이어 시장점유율 3위다. 최근에는 부동산 개발에 뛰어들어 전북 군산시 조촌동에 조성 중인 '디오션시티' 개발을 주도했다.

신영그룹 관계자는 "포장용지 시장은 환경규제, 기술력 등 높은 진입장벽으로 신규 업체가 진입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번 인수는 의류와 원단 수출을 주력으로 하는 대농의 사업다각화를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페이퍼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액은 4352억원, 영업이익은 314억원이다. 전년 대비 각각 10%, 9.2% 가량 하락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