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타포린백 도입... "비닐폐기물 80% 감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다이 기자
입력 2022-09-14 15:3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롯데면세점이 에어캡 등 포장재를 재활용 가능한 타포린백으로 대체해 공항 인도장에서 발생하는 일회용 비닐 폐기물을 80% 이상 감축한다. [사진=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면세품 포장을 위해 사용되는 공기주입식 에어캡(일명 뽁뽁이) 등 일회용 비닐을 재사용 가능한 '타포린백'으로 교체한다고 14일 밝혔다.

폴리프로필렌(PP)으로 제작되는 타포린은 환경호르몬이 없는 소재로 재활용이 가능하고 내구성이 뛰어나 장바구니, 자동차 커버 등으로 주로 쓰이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상품 종류와 크기에 따라 5종류 포장재를 제작했고, 내부에 완충재를 부착해 안전성을 높였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타포린백 대체 도입을 통해 연간 공항 인도장에서 발생하는 일회용 비닐 폐기물을 80% 이상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더불어 상품 운송 시 큰 부피를 차지하던 에어캡이 감소하면서 물류 효율성이 높아져 41% 정도 비용 절감 효과도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 화장품과 향수, 주류 등 깨지기 쉬운 상품은 파손 방지를 위해 에어캡과 종이 포장재를 소량 사용한다.

롯데면세점은 이 밖에도 지속 가능한 지구 만들기를 위해 친환경 경영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제1통합물류센터에 옥외 태양광 설비를 가동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제2통합물류센터에 연간 발전량 526㎿h(메가와트시), 1500평 규모 태양광 발전 설비를 착공했다. 추가 태양광 설비가 완공되면 제1·2통합물류센터에서 연간 총 875톤에 이르는 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물류센터와 시내점, 공항점을 오가며 면세품을 운반하는 보세운송 전기차량 도입으로 연간 27톤의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13㎏ 감소 등 환경보호 효과를 가져오고 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롯데면세점은 전 사업영역에 친환경 요소를 접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성 있는 ESG 경영 활동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