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시위에 뿔났다...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비대위 출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다이 기자
입력 2022-08-24 22: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파리바게뜨 매장 [사진=SPC]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협의회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제빵기사들의 시위 및 불매운동에 대응하기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고 24일 밝혔다.

점주협의회는 민주노총 소속 제빵기사들이 끊임없는 시위와 집회, 기자회견 등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훼손하고 지속적인 불매운동 시위를 벌이자 비대위를 꾸리고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비대위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에서 이제 막 벗어나려고 애쓰고 있는 가맹점주들이 민주노총과 관련단체들의 불매운동으로 영업권 및 재산권에 심각한 피해를 입고 회복하기 어려운 상황에 몰리고 있다"며 "국가에 법적 보호를 요청했으나 이마저도 받아들여지지 않아 점주들이 나서 자신들을 스스로 지킬 수밖에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맹점주들의 희생과 협조로 제조기사들의 인건비를 3년간 40%나 올려줬는데도 민주노총 제빵기사들은 무고한 소상공인인 가맹점들을 볼모로 삼아 원하는 바를 관철시키려는 악의적인 폭력 행위를 벌이고 있다"며 "전국 3400여 가맹점주들은 더 이상 이를 좌시하지 않고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민주노총 제빵기사들의 사회적 합의 미이행 주장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비대위는 "회사와 가맹점주협의회, 4200명의 제빵기사로 이뤄진 교섭대표 노동조합의 노력으로 사회적 합의를 충실히 이행했음에도 200여명에 불과한 민주노총 소수 제빵기사들이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이는 개별교섭 등 원하는 목적을 얻어내기 위한 선동 수단에 불과하며, 합의 이행 검증 주장도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가맹점주 비대위는 민주노총과 관련 단체들의 영업권 및 재산권 침해 행위에 대해 법적 대응을 비롯한 필요한 조치에 나서고 소상공인 가맹점주들의 어려움과 극심한 피해, 사회적 합의의 충실한 이행 사실을 알려나갈 예정이다.

또 필요할 경우 전국 가맹점주들의 단체 항의 방문이나 집회를 실시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도 민주노총과 관련 단체들이 불매운동을 비롯한 브랜드 훼손 행위를 계속해서 멈추지 않을 경우, 용역 거부와 자체 생산 확대 방안 등 비상대책 수립도 검토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