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침수 전손차량 폐차 처리 여부 철저히 점검"… 손보업계에 요청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2-08-24 14: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중고차 시장서 불법 유통 차단

  • 수리대상 차량은 침수이력 입력

DB손해보험이 지난 11일부터 ‘서울대공원 주차장’을 임대해 임시 보상서비스센터로 운영 중인 모습[사진=DB손해보험]


금융감독당국이 중고차시장에서 침수차량의 불법유통을 막기 위해 '폐차 처리 진위' 여부를 철저히 점검해 달라고 손해보험업계에 요청했다.

금감원은 24일 12개 손해보험사 보상 담당 임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당부했다. 금감원은 "최근 집중호우로 폐차 처리한 차량에 대해 폐차증명서 확인 후 보험금을 신속히 지급하고, 폐차 진위를 철저히 재점검해 모든 전손차량의 폐차 처리 현황을 금감원에 보고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차량가액 산정 이견 등으로 불가피하게 보상처리가 지연되는 경우 피해 차주에게 가지급금(추정손애액의 50%) 지급제도를 안내하는 등 소비자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금감원 또 수리가 가능한 분손(分損) 차량에 대해서는 보험사가 보상 과정에서 침수 이력 정보를 보상시스템에 정확히 입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분손 처리 차량은 수리 후 중고차 시장에서의 유통이 가능하다. 다만 보상시스템에 침수 정보 입력 시 '카히스토리' 홈페이지에서 침수 여부가 표시된다.  

한편 금감원과 손보업계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23일까지 손보사에 접수된 침수차량은 총 1만1988대, 추정 손해액만도 1549억원에 이른다. 이 가운데 폐차 처리 대상인 전손 차량은 7026대로 전체 58.6%에 달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