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현희 임기 보장 결정된 것 없어"

한덕수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청사와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16일 거취 논란이 일고 있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을 향해 "정치라는 것을 너무 입에 올리는 것은 중립을 지켜야 할 공무원으로서 자제하는 것이 좋다"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서 기자단과 만나 "공무원으로서 너무 정치를 많이 말하는 것은 우리가 보기에 이해할 수 있는 범위는 아니지 않나 싶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또 전 위원장을 포함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등 전 정부에서 임명된 위원장들에 대한 임기보장 문제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전 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 총리가 자신의 국무회의 참여를 배제시켰다며 "대통령실과 여권이 조직적으로 권익위원장 사퇴를 압박하는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정권교체 이후 꾸준히 사퇴 압력을 받아온 전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국무회의 참석 명단에서 배제돼 회의에 참석하지 못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