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회생계획안 인가를 위한 관계인집회를 앞두고 임직원 미지급 임금채권에 대한 출자전환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달 28일 쌍용차 노사와 KG컨소시엄은 고용보장 및 장기적 투자 등을 주된 내용으로 한 3자 특별협약 체결 시 해당사항을 별도 합의한 바 있다. 이달 10일에는 출자전환과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을 담은 안내서를 쌍용차 임직원에 공지했으며, 희망자를 대상으로 출자전환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쌍용차 측은 이번 임직원 출자전환이 운영자금의 추가 확보라는 단순한 의미를 넘어 상거래채권자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미래 상생의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전날 인수예정자인 KG컨소시엄은 관계인집회 관련 상거래채권자들의 우려를 완화하고자 인수대금을 300억원 증액했다. 특히 회생절차 종결 이후 예정된 신차 개발계획에 기존 상거래채권자들을 최대한 참여시켜 동반성장의 토대를 확고히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출자전환은 2019년 이후 발생 연차 및 미지급 임금채권 약 1300억 규모다. 접수 기한 내 신청한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다. 출자전환 시기는 회생계획안에서 정하는 운영자금 조달을 위한 신주 발행 시점인 올해 10~12월로 예상된다. 회생절차 인가를 통해 상장 폐지 사유가 해소되면 매매가 가능해진다.

한편 쌍용차 노사는 2019년부터 복지 중단에 이은 임금삭감과 무급휴업 등 고강도 경영 쇄신책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임직원 임금채권의 출자전환도 이러한 선제적인 자구노력의 연장상선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비용 절감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을 통한 기업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등 M&A가 마무리 되면 장기적인 생존 토대를 반드시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임직원 출자전환이 협력적 노사관계 구축을 통한 기업경쟁력 강화의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선목래 쌍용차 노조위원장(왼쪽부터),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 엄기민 KG ETS 대표가 쌍용차 3자 특별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