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NH투자증권은 12일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이하 YG엔터)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8만5000원을 유지했다.
 
YG엔터는 하반기 블랙핑크 완전체 컴백으로 인해 실적 모멘텀이 풍부해졌다. 블랙핑크는 8월 선공개곡 ‘핑크베놈’(Pink Venom) 발매 후 10월부터 8개월간 총 36회(회당 4만1000여명) 월드투어를 할 예정이다. 향후 일본을 포함한 추가 스케줄이 공개될 예정이다.
 
더불어 트레저의 첫 투어, 빅뱅 솔로 활동 및 걸그룹 데뷔도 기대를 모은다.
 
빅뱅의 경우 4년 만의 컴백 후 디지털 음원 발매를 제외한 후속 활동이 전무했다. 기대했던 수준의 활동 부재로 빅뱅 관련 시장 기대치도 낮아졌으나 빅뱅 신보 글로벌 흥행에 힘입어 동사 2분기 디지털 콘텐츠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8%, 전분기 대비 71% 늘어나는 등 고성장세를 보였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디지털 콘텐츠 매출의 성장세는 중국과 일본에서 여전히 빅뱅의 두터운 팬덤 기반이 있다는 증거”라며 “향후 솔로 앨범 발매 및 콘서트 진행 시 유의미한 실적 기여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