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野 "대통령실 이전이 부른 참사"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사저 전화 지휘' 논란을 둘러싼 여야 간 공방이 연일 확산하고 있다. 야당은 "컨트롤타워는 없고 폰트롤타워만 있다"고 공세를 폈다. 여당은 "재난을 정쟁에 이용하지 말라"고 맞섰다. 

급기야 윤석열 정부의 상징인 '용산 이전'도 소환됐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은 용산 집무실 이전"이라고 비판했다.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 위기관리센터가 1분 거리(차량 기준)인 청와대에서 위기대응 지휘를 했다면 재난재해 컨트롤타워 부재에 따른 국정 공백 리스크가 없었다는 얘기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10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 "비 온다고 대통령이 퇴근 안 하나"라고 반박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 8일 오후 9시부터 새벽 3시까지 사저에서 실시간으로 집중호우의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지침을 내렸다고 전했다.
 
간밤 현장 방문에 나서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모든 인력이 현장 대처에 매진하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현장이나 상황실로 이동하면 보고나 의전에 신경 쓸 수밖에 없어 대처 역량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집에서 전화로 지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일 밤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 머물며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점검회의에도 화상으로 참여해 수도권과 충청권 호우 상황, 피해 신고, 응급 복구 현황 및 수도권 지하철 운행 등 집중호우 대처 상황 전반을 점검했다. 회의를 마친 윤 대통령은 밤 10시 10분께 서초동 자택으로 퇴근했다.
 
이에 대해 강훈식 민주당 의원은 "청와대를 용산 집무실로 옮길 때 국가 안보에 전혀 문제없다고 자신했던 것이 불과 3개월 전인데, 비상 상황이 생기면 어떻게 벙커에 접근해 컨트롤타워의 역할을 할 수 있겠느냐"고 우려했다.
 
송갑석 민주당 의원도 "국가적 재난 재해 상황에서 총책임자인 대통령은 폭우 대책 지시를 자택 통화로 대신했다"며 "컨트롤타워가 아니라 폰트롤타워"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집중 호우 사흘 만인 이날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관련 대책회의'에 참석, "불편을 겪은 국민께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이라며 사과했다. 윤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를 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