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나라 어디로 가고 있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020년 7월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6일 "왜 우리 정치권만 미래가 아닌 과거로 가며 싸움질만 할까"라며 "24%, 66%로 곤두박질한 대통령께서도 인적 청산에 대한 함구이며 새팀, 새비전, 새희망을 제시한다는 말씀도 없다"고 덧붙였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 첫 달 탐사선 '다누리'를 언급하며 "이상률 항우연 원장님과 연구진 관계자 여러분이 진정한 애국자"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우주로 달나라로 항우연은 미래로 거침없이 날아간다"고 덧붙였했다.

그는 "이상률 원장님! 항우연을, 제주도 방문을 함께하며 특히 제주에서 술 한잔하시며 나누던 말씀이 생생하다"라며 "저는 과학자를 존경하며 지원만 하겠다는 각오를, 원장님은 항우연 연구진이 누리호 다누리호를 성공시키겠다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는 어디로 가고 있나"라며 "이상률 원장님의 미래로 가는 철학과 비전을 듣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전 원장은 "인생은 아름답고 역사는 발전한다"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