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사냥' [사진=TCO㈜더콘텐츠온]

김홍선 감독의 액션 영화 '늑대 사냥'이 제47회 토론토 국제 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영화 '늑대 사냥'은 오는 9월 8일(현지 시간)에 개막하는 제47회 토론토 국제 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 부문(이하 토론토 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에 공식 초청되는 쾌거를 거뒀다.

앞서 토론토 국제 영화제는 칸, 베니스, 베를린과 함께 세계 4대 영화제 중 하나로, 북미 지역에서는 최고의 영화제로 손꼽힌다. 특히 토론토 영화제의 '미드나잇 매드니스' 부문은 새벽 시간 강력한 비주얼과 젊은 감각의 영화들이 상영되는 공식 부문으로 신선한 자극과 짜릿한 전율을 원하는 관객들을 위한 장르 영화들이 소개된다.

토론토 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는 칸 영화제의 미드나잇 스크리닝과 유사한 부문으로 대한민국에서 봉준호 감독 '괴물'이 2006년 토론토 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에 초청되었던 바 있다. '늑대 사냥'은 '괴물' 이후 무려 16년 만에 '미드나잇 매드니스' 부문을 찾는다.

해외배급사 화인컷에 따르면 "미드나잇 매드니스는 매년 전 세계 장르 영화 중 5~6편 정도의 소수 영화를 엄선해 온 만큼 초청이 쉽지 않은 부문이다. 특히, 영화제 기간 중 가장 관객들의 호응이 뜨거운 금요일과 토요일 새벽에 '늑대사냥'의 프리미어가 이루어질 예정이라 기대가 크다는 걸 알 수 있다"고 전했다.

'늑대사냥'의 전 세계 프리미어 상영은 1237석 규모의 라이어슨 극장에서 장르 영화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더불어 토론토 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 프로그래머 피터 쿠플로스키는 "영화 '늑대사냥'을 토론토 국제 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에 공식 상영하게 되어 매우 감격스럽다. 한 종류의 영화로 시작해서 다른 형태로 충격적으로 변하는 장르 영화를 매우 좋아하는데, '늑대사냥'은 이 점에서 매우 구성과 전개가 훌륭하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영화 '늑대사냥'은 '변신'(2019), '기술자들'(2014), '공모자들'(2012)로 다양한 장르에서 강렬한 비주얼과 전개를 보여준 장르 영화의 마스터 김홍선 감독이 각본, 연출을 맡았다. 서인국, 장동윤, 최귀화, 성동일, 박호산, 정소민, 고창석, 장영남, 손종학, 이성욱, 홍지윤 등이 열연을 펼친다. 9월 28일 국내 극장 개봉한다.

한편 올해 토론토 국제 영화제는 많은 한국 영화들이 초청받았다. 이정재 감독 '헌트'가 갈라 프레젠테이션에, 스페셜 프레젠테이션에는 정우성 감독 '보호자',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브로커', 홍상수 감독 '탑'이 이름을 올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