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역시 북구 침산동에 위치한 대구북부경찰서 전경. [사진=연합뉴스]

대구의 한 고등학교 기간제 여교사가 같은 학교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해당 학교 측은 여교사를 퇴직 처리했다고 밝혔다.
 
대구북부경찰서는 지난 25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대구 모 고교 여교사 A씨(30대)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올해 초부터 최근인 지난 6월까지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에 다니는 고교생 B군과 모텔 등지에서 여러 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지난 6월 20일 여성질환으로 응급실에 가게 되면서 B군과의 부적절한 관계가 그의 남편에게 발각됐다.
 
A씨의 남편은 “다른 남자와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의심이 들어 확인해보니 실제 그러한 사실이 있었다. 대구교육청에서도 관련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대구시 교육청은 A씨가 B군의 성적 조작에 관여했다는 내용의 민원을 이달 초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접수받았다.
 
교육청은 자체 조사를 통해 A씨가 성적 조작에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결론을 냈다.
 
이 사건은 경찰이 지난 15일 시교육청에 수사 개시를 통보하면서 학교 측에 알려졌다. 해당 학교는 인사위원회를 열어 최근 A씨를 퇴직 처리했다. 또 B군에 대한 보호 조치도 내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