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블룸버그 "아이오닉 5·EV6, 올해 2만1467대 판매…시장 싹쓸이"
현대차그룹 전기차인 ‘아이오닉5’와 ‘EV6’가 미국 시장을 조용히 지배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26일 ‘일론 머스크 미안. 현대차가 조용히 전기차 시장을 지배하는 중(Sorry Elon Musk. Hyundai Is Quietly Dominating the EV Race)'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올해 초 현대차와 기아가 출시한 아이오닉5와 EV6가 5월까지 테슬라 이외 모든 전기차 브랜드 판매량을 넘어 2만1467대를 판매했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는 리서치 기관인 에드먼즈의 애널리스트 조셉 윤 부사장 말을 인용해 "현대차·기아가 전기차 시장을 싹쓸이하고 있다"며 "솔직히 주변 딜러들이 재고를 확보할 수 있는지 모를 정도"라고 전했다.

테슬라가 여전히 훨씬 더 많은 자동차를 팔고 있지만 테슬라는 현대차·기아 판매량 수준까지 가는 데 10년이 걸렸다는 지적이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머스크조차 현대차 측 기록에 인상 깊어 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아이오닉 5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선전한 비결에 대해 기후 변화에 대한 인식 변화, 유가 급등 등의 우호적 환경 등이 꼽혔다. 현재 시장에 출시되는 30여 개의 전기차 모델 중 4만5000달러 미만으로 살 수 있는 모델이 많지 않고, 작고 오래된 모델이 많은 데 현대차·기아가 새롭고 적절한 크기의 모델을 내놓은 것이 주효했다는 게 블룸버그의 분석이다. 

아이오닉 5와 EV6는 1분 충전으로 16마일(25.7㎞)을 주행할 수 있고, 'V2L'(Vehicle to Load)을 통해 다른 전자제품을 충전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기아에 따르면 EV6 구매자 4명 중 3명은 다른 브랜드 차량 소유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를 앞세워 일본 브랜드 일색인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에서도 전기차 파이를 키우고 있다.

같은 날 인도네시아자동차공업협회(GAIKINDO)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인도네시아에서 총 196대의 전기차를 판매했다. 브랜드별로 아이오닉 5 195대, 아이오닉 일렉트릭 1대다. 5월에 판매된 전기차는 총 200대로 현대차 점유율은 98%에 달한다.

특히 인도네시아의 지난해 연간 전기차 판매량은 685대로, 현대차가 5월 한 달간 작년 전기차 전체 판매량의 약 30%를 팔아치웠다. 올해 1∼5월 누적으로도 현대차는 333대를 팔아 인도네시아 전체 판매량 363대 가운데 92%를 차지했다.

인도네시아의 내연기관차까지 포함한 전체 자동차 시장 규모는 올해 1∼5월 39만6153대다. 전체 시장에서 일본 차의 점유율이 93.1%에 달하지만, 전기차만큼은 현대차가 일본 브랜드를 압도하고 있는 셈이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10년간 매년 배터리 전기차 신형 모델을 출시하고, 한국에서는 EV 생산 확대를 위해 165억 달러(약 21조원)를 투자할 예정이다. 오는 2030년까지 세계 전기차 시장 점유율 12%와 300만 대 이상 판매를 목표로 삼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