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이끄는 대미 경제협력 사절단이 미국을 찾아 민간 차원의 경제안보 협력 강화에 나섰다.

무역협회는 구 회장을 단장으로 한 '대미 경제협력 사절단'이 22일(현지시간)부터 이틀 동안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미국 정관계 인사와 연쇄 회동을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절단은 무역협회를 중심으로 현대자동차, LG, SK하이닉스, 세아제강, 엑시콘 등 미국에 진출한 국내 기업 13곳이 참여했다.

구 회장은 22일 테드 크루즈 텍사스주 상원의원과 빌 해거티 테네시주 상원의원을 만났다. 텍사스주에선 삼성전자의 오스틴 공장 등이, 테네시주에선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공장 등이 건설 중이다. 텍사스주와 테네시주는 기업친화적 제도를 바탕으로 한국 기업의 미국 진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곳이다.

구 회장은 이들과의 면담에서 "한미 경제안보 동맹의 첫 단추는 공급망 협력이고, 경제협력의 핵심 주체는 바로 기업과 인재"라며 "한국 기업들이 공급망 협력 파트너로 미국 내 투자를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만큼 원활한 인력 수급과 인프라스트럭처 조성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달 미국 실업률은 3.6%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최근 우리 기업들이 대미 투자 시 가장 큰 애로사항 중 하나로 꼽는 것이 현지 인력 채용이다. 이 같은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제도적 뒷받침을 요청한 것이다.

구 회장은 이어 23일엔 알렉스 패디야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과 면담을 시작으로 미국 공급망 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피터 해럴 선임보좌관과 멜라니 나카가와 선임보좌관, 사미라 파질리 국가경제위원회(NEC) 부의장을 만났다.

구 회장은 "미국은 첨단산업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한국은 뛰어난 제조 역량을 지니고 있어 상호 협력을 통해 다양한 산업에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며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를 통해 공급망 강화는 물론 디지털 전환, 청정에너지, 탈탄소 분야에서도 양국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또 사절단은 전직미의원협회(FMC) 주최 간담회장에서 미국 의회 한국연구모임(CSGK) 소속인 영 김 의원, 아미 베라 의원 등 하원의원 6명과 양국 교역·투자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사절단은 워싱턴DC를 찾기 전날인 21일 뉴욕을 방문해 북미 주재기업, 지원기관과 간담회를 하고 현지 진출 기업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구 회장은 "미국 내 한국 주재기업 고용이 올해 14만명을 넘어서며 그 어느 때보다 한국 기업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며 "무역협회는 무역·통상·공급망 분야에서 정부와 기업의 가교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역협회는 지난 4월에도 이관섭 부회장을 단장으로 한 '대미 주요 산업 아웃리치 사절단'을 워싱턴DC에 파견해 세라 비앙키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 토드 영 상원의원 등 주요 인사와 만나 공급망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무역협회는 올 하반기에도 대미사절단을 파견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진=한국무역협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