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년 동안 사모펀드 또는 국민연금이 보유한 대기업 지분은 늘었지만 오너 지분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재계에서는 3% 룰 도입 등으로 오너 경영권이 위협받고 있어 방어를 위한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22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표한 '2011년 대비 2021년 자산 100대 기업 주요 주주 지분 변동 조사'에 따르면 자산 100대 기업에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주요 주주들 지분 중 사모펀드 보유 지분이 2011년 평균 14.4%에서 2021년 21.6%로 7.2%포인트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같은 기간 국민연금 지분도 7.4%에서 8.7%로 1.3%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오너 지분은 43.2%에서 42.8%로 오히려 0.4%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기준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Private Equity Fund), 전문투자형 사모펀드(헤지펀드), 자산운용회사, 투자목적회사(SPC) 등이 최대주주인 6개사는 최대주주 지분이 2011년 43.6%에서 2021년 60.0%로 16.4%포인트 늘었다.

이 같은 금융 자본의 기업 경영 참여가 늘어난 것은 정부가 기업 인수합병(M&A)이나 자금 조달을 활성화한다는 명목으로 사모펀드 규제를 대폭 완화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2015년 10월 △PEF 투자 대상 회사에 대한 의결권 행사 허용 △공정거래법상 기업집단 현황 공시 의무 면제 △PEF가 투자한 기업에 대한 5년 내 처분 의무를 원칙 7년, 추가 3년(최대 10년)으로 확대 등 사모펀드와 관련한 규제를 완화했다.
 
지난 10년간 조사 대상 100곳 중 경영권이 변경된 기업은 10곳이며, 이 중 롯데손해보험, 유안타증권, 대우건설, SK증권 등 4곳을 사모펀드가 인수했다.
 
사모펀드는 지주회사 전환을 위해 금융 계열사를 매각할 때 이를 인수하거나 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위기에 빠졌을 때 긴급 자금을 조달하는 역할 등을 하지만 교보생명과 어피니티컨소시엄 간 분쟁 사례처럼 초기에는 재무적 투자자로서 경영자에게 우호적이다가 이후 주주 간 계약을 빌미로 경영권을 위협하기도 한다.
 
전경련 관계자는 "기업 오너들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다양한 세력들에게 경영권을 위협받고 있으나 이를 방어할 수단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특히 상법상 '3% 룰' 때문에 주요 주주 간 경쟁에서 최대주주가 절대적으로 불리하다"고 주장했다.
 
2020년 12월 개정된 상법에는 '감사위원을 선임 또는 해임할 때는 상장회사의 의결권 없는 주식을 제외한 발행 주식 총수 중 100분의 3을 초과하는 주식을 가진 주주는 그 초과하는 주식에 관해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한다'는 규정이 신설됐다. 최대주주는 사외이사가 아닌 감사위원을 선임 또는 해임할 때 그의 특수관계인이 소유하는 주식을 합산해야 한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정부가 자본시장법 시행령을 개정해가며 국민연금이나 사모펀드의 기업 경영 참여를 유도하고 있으나 차등의결권 같은 경영권 방어 수단이 필요하다는 기업 의견은 외면하고 있다"며 "경영권 공격 세력과 방어 세력이 경영권 시장에서 대등하게 경쟁하기 위한 제도적 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해 말 기준 자산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정부·지주회사가 지분 100%를 보유한 기업, 공기업, 2011년 이후 설립된 회사 등은 제외됐다. 각 회사의 2011년과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공시된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 지분 5% 이상 보유한 주요 주주 지분을 자료로 활용했다.
 

[사진=대우건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