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동구간 길어질수록 교통비 절감 효과 커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가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 청년·서민층 등의 교통비 절감에 본격 나선다.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서울·인천·경기 등 지자체 및 철도 운송기관 등과 지난 24일 서울역에서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수도권이나 인천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지하철만 이용가능한 정기권이 있지만 버스 환승할인이 적용되지 않아 지하철로만 통행하는 역세권 주민이 아니면 할인혜택을 받지 못하는 불편이 있었다. 

이에 정부는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하철 정기권의 버스 환승할인 적용'을 국정과제 중 하나로 선정하고, 이를 실천하는 방안으로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대광위는 2023년 지하철과 버스 등을 통합해 이용할 수 있는 통합정기권 도입을 목표로 전국 대도시권 지자체 및 운송기관과 협의 중이다.

통합정기권이 도입되면 기존 지하철 역세권 주민 외에 지하철과 버스를 환승하는 이용객에게도 할인혜택이 제공돼 국민들의 대중교통비가 약 27~38%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령 수도권 10km 구간(1250원)을 60회 통행한다고 가정하면 현행 지하철 정기권으로는 7만5000원을 지불해야 하지만 통합정기권이 도입되면 교통비는 5만5000원으로 26.7%가 줄어든다. 수도권 30km 구간(1650원)의 경우에는 교통비가 기존 9만9000원에서 통합정기권 이용시 6만1700원 수준으로 37.7% 줄어든다.

박정호 광역교통경제과장은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은 정부가 대중교통 정기권 서비스를 지원하는 첫 사례로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민층·청년층의 대중교통비를 절감하는 동시에 다양한 이용자의 수요를 충족시킬 것"이라며 "앞으로도 대중교통비 절감 방안을 다각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