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경 KT 융합기술원 컨버전스연구소 상무(앞줄 오른쪽 첫째)가 신기술·신제품인증 수여식에서 인증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KT는 23일 'AI 빌딩 오퍼레이터' 솔루션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서 'NET 신기술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NET 신기술인증'은 기계소재, 전기차기술 등 총 8개 분야의 우수한 기술을 신기술로 인증하는 정부 제도다. KT의 'AI 빌딩 오퍼레이터'는 빌딩설비 자동화 시스템에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접목해 냉난방설비를 최적으로 제어하는 기술로 정보통신 분야에서 신기술인증을 받았다.

KT는 이번 신기술인증으로 'AI 빌딩 오퍼레이터'에서 빌딩설비를 자동으로 제어하는 AI 알고리즘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확인했다. 국가공인기관의 검증 절차에 따라 AI 알고리즘의 동작 매커니즘을 각 단계에 따라 검증했다.

신기술인증을 받은 'AI 빌딩 오퍼레이터'는 빌딩설비 제어엔진(Robo-Operator)과 지능형 컨트롤러(Industrial Box, i-Box),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플랫폼 등 3가지 기술로 구성된다.

빌딩설비 제어엔진은 빌딩설비 운영방식에 AI 알고리즘을 접목한 기술이다. 기존의 설비 운영방식을 지능화 및 자동화하여 실시간 운영조건에 맞게 작동되도록 한다. KT는 자체 개발한 디지털트윈 기술로 빌딩의 특성을 정확하게 반영한 시뮬레이션 모델을 생성하고, 10년 이상의 가상 운영 데이터를 대량으로 생성하여 AI 알고리즘을 완성했다.

빌딩설비 제어엔진이 제어 명령을 내리면 지능형 컨트롤러는 설비의 정보를 수집하여 하위 시스템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다양한 산업표준 프로토콜을 포함하고 있어, 이를 기반으로 개발된 기술로 여러 설비를 쉽고 빠르게 연동한다.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플랫폼은 빌딩설비 자동화 시스템을 클라우드와 연동하여 자동으로 빌딩 정보를 수용하는 웹 서비스 구조다. 별도의 SW를 설치하지 않고도 이 플랫폼을 통해 온도와 이산화탄소(CO2), 미세먼지 등의 환경 정보를 1분 단위로 수집하고, 분석 결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술로 구성된 'AI 빌딩 오퍼레이터' 솔루션은 신축 빌딩 외에도 기존 빌딩의 설비에 클라우드를 연동만 해도 설비환경을 손쉽게 구축할 수 있어 경제성이 높다. 또한 AI가 자동으로 빌딩 안팎의 환경 정보를 확인해 설비를 제어하므로 에너지를 기존보다 10~15%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김이한 KT 융합기술원 원장은 "'AI 빌딩 오퍼레이터'는 빅데이터와 사물인터넷(IoT) 데이터를 활용해 빌딩 관리 시스템을 디지털전환(DX)한 솔루션이다"며 "국가 탄소중립, 기업 ESG경영, 빌딩ICT 등과 연계해 '디지코 KT'를 선도할 수 있도록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