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상의, 24일 '신기업가 정신 선포식'…대·중소중견·스타트업까지 총망라
대한상공회의소가 기업의 역할을 새로 정의할 ‘신기업가 정신 선포식’을 연다. 국민이 가장 바라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은 ‘지속가능한 성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는 24일 열릴 신기업가 정신 선포식을 위한 기업선언문에 현재 74명의 기업인이 서명했다고 22일 밝혔다. 여기에는 △일자리 창출과 경제적 가치 제고 △윤리적 가치 제고 △기업문화 조성 △친환경 경영 △지역 사회와 함께하는 성장 등 관련 5대 실천 명제가 담겼다.
 
선언문에 서명을 마친 기업인은 SK그룹 회장인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CJ그룹 회장인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 경제단체장이 대표적이다. 또 삼성전자, SK수펙스추구협의회, LG, 롯데지주, 한화, 현대중공업, CJ그룹, 두산, 코오롱그룹 등 대기업도 다수 참여했다.

중견·중소기업은 현대그룹, 퍼시스, LSC푸드, 누리플랜그룹 등이다. 금융기관은 미래에셋증권, KB 금융지주, 기업은행, 신한은행, 교보생명보험, 현대해상화재보험 등이 서명에 참여했다. 이외에도 우아한형제들, 비바리퍼블리카, 쏘카, 직방 등의 스타트업들이 서명했고, 신기업가정신을 위한 실천계획을 밝힐 계획이다.
 
이날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리는 행사는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등 오프닝 영상을 시작으로 정의선 회장 등 축사로 이어진다. 이후 최태원 회장의 강연을 진행한다. 참석하는 대표 기업인은 기업선언문 내용에 기초해 앞으로의 실천 과제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국민이 가장 바라는 신기업가 정신은 ‘지속가능한 성장’이었다. 대한상의가 최근 국민과 기업인 706명을 대상으로 한 ‘시대가 요구하는 기업가 정신은 무엇인가’ 조사에서 28.5%가 이같이 응답했다. 그 뒤로는 △구성원의 행복(12.1%) △혁신과 도전(11.7%)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11.6%) 등 순이었다.
 
대한상의는 “신기업가 정신은 새로운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내놓자는 것”이라며 “과거 이윤을 창출해 일자리를 늘리고, 세금을 많이 내는 것에서 이제는 사회의 문제를 다양한 기술과 문화로 넘어보자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기업인의 참석 범위를 보다 확대하기 위해 향후 ‘신기업가정신 협의회(ERT)’를 구성해 활동한다. 18만 대한상의 회원사뿐 아니라 다른 경제단체 회원사와 스타트업으로 범위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경제계가 함께하는 ‘공동 챌린지’와 개별 기업이 기존 실천과제를 발전·확산하는 ‘개별 챌린지’로 이뤄진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신기업가정신이 일회성 선언으로 끝나지 않고, 지속적 실천으로 이어질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준비해왔다”며 “기업 경영 전반에 걸쳐 사회문제 해결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아이템을 지속 모색하고,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사진=대한상공회의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