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품 국산화, 미래차 산업 전환, 기술 상용화 등 합동회의 개최

경기도청 광교 신청사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22일 부품 국산화와 해외 투자유치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정부-지자체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도는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도 산하단체와 정부 유관사업 수행기관 합동회의를 오는 26일까지 사업 분야별로 총 3회에 걸쳐 개최키로 했다.

참석 대상 기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등, 도 산하단체와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KITIA), 한러혁신센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IC유럽 등 정부의 유관 기업지원 사업수행 공공기관이다.

대상사업 중 도 소관 사업은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미래차 산업전환 지원사업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혁신기술 상용화사업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해외 투자유치) 등 총 4개 분야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 창업허브 글로벌 엑셀러레이팅(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 △해외원천기술 상용화 기술개발 등 경기도 산하기관이나 정부 유관사업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한다.

합동회의에서는 사업의 목표, 평가지표, 사후관리 등 개별사업의 우수사례를 공유해 차별성과 연계성을 어떻게 마련할 것 인가에 대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민우 도 투자진흥과장은 “경기도와 정부의 산하기관 등에서 다양한 기업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유관 사업수행 기관 간 연석회의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협력체계를 마련해 효과적인 기업 지원사업을 만들어나가는 한편 기업지원 성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