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적원양선사 SM상선이 신입 직원들의 현장 교육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SM그룹 해운부문 계열사 SM상선은 지난 12~13일과 16~17일 총 2회에 걸쳐 신입 직원들의 현장교육을 실시했다. SM상선은 올해 신규 입사한 신입사원 총 9명과 코로나19로 현장 교육을 진행하지 못했던 직원 총 11명에 대해 부산신항, 부산북항, 컨테이너 야적장(CY), 고객사 물류 창고, SM그룹 선박관리회사 KLCSM 등을 방문하는 현장 체험 교육을 진행했다.

SM상선은 신입 직원들이 물류 현장을 직접 체험함으로써 실무 감각을 높이는 동시에 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 국적원양선사 직원으로서의 책임감을 고취할 수 있도록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박기훈 SM상선 사장은 "신입직원들이 수출입 물류 현장을 직접 견학함으로써 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에 기여한다는 책임감과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마련한 교육"이라며 "앞으로 대한민국 해운산업 부활에 기여하는 주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장 교육에 참여한 길대용 SM상선 사원은 "사무실에서 이론으로만 접하던 컨테이너 수출입 프로세스 전반을 직접 볼 수 있어 값진 시간이었고 업무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며 "대한민국 해운산업 발전과 무역 진흥에 기여한다는 마음으로 책임감 있게 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M상선은 앞으로도 다양한 현장 교육 및 교육을 통해 경쟁력 있는 해운 인력 양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사진=SM상선]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