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로고(왼쪽)와 스마트폰에 비친 머스크의 트위터 계정. [사진=연합뉴스]

일론 머스크가 소셜미디어(SNS) 트위터 인수를 보류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파라그 아그라왈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는 13일(현지시간) 모든 경우에 대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아그라왈 CEO는 이날 트위터에 "나는 그 거래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우리는 모든 시나리오에 대비할 필요가 있으며 항상 트위터에 옳은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전히 인수가 성사될 것으로 본다면서도 모든 경우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아그라왈 CEO는 "나는 트위터를 이끌고 운영할 책임을 지고 있다"면서 "그리고 우리의 임무는 매일 더 강력한 트위터를 만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그라왈 CEO는 인수 거래 전 트위터가 비용 감축에 들어간 것을 두고 "우리 업계는 바로 지금 아주 도전적인 거시 환경에 처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회사의 건강을 위한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 것을 회피할 구실로 인수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트위터의 어떤 리더도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그라왈 CEO는 전날 직원들에게 보낸 내부 메모에서 신규 채용을 동결하고 비용 절감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그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다른 변화가 트위터에 닥쳐올 것이라고 예고했다. 아그라왈 CEO는 "앞으로 필요하다면 어려운 결정을 내릴 준비가 돼 있다"면서 직원들에게 "더 나은 쪽으로의 변화를 예상해도 된다"고 말했다.

앞서 머스크는 "트위터의 스팸·가짜 계정이 트위터 사용자의 5% 미만이라는 계산의 구체적인 근거를 기다리는 동안 인수 거래를 일시적으로 보류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