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경식 CJ 회장 "생전에 많은 일 하셨다"...신세계 정재은·이명희·정용진·정유경도 조문

5월 13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자학 아워홈 회장 빈소를 찾은 손경식 CJ그룹 회장. 

아워홈 창업주인 구자학 회장의 장례 둘째 날인 13일에도 손경식 CJ그룹 회장(경총 회장), 허창수 GS 명예회장 등 재계 주요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손경식 회장과 정재은 신세계 명예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손 회장은 10여분간 유가족을 위로하고 빈소를 떠났다. 조문을 마친 손 회장은 "어렸을 때부터 잘 알고 자형의 매부로 가족"이라며 "생전에 많은 일들을 하셨다. 계속 일이 잘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뒤를 이어 허창수 GS 명예회장이 이날 오전 10시 50분쯤 빈소를 방문해 고인을 기렸다. 허 회장은 "건강하셨는데 갑자기 돌아가셔서 아쉽다"고 애도했다. 최용준 LIG 대표이사는 오전 11시 빈소를 방문해 조의를 표했다. 

이명희 신세계 회장은 아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과 딸 정유경 신세계 백화점부문 총괄사장과 함께 이날 오후 4시 30분쯤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을 추도했다. 허태수 GS 회장은 이날 오후 7시30분쯤 빈소를 찾을 예정이다. 

전날에도 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을 시작으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이 다녀갔다. 

장례식은 오는 15일까지 회사장으로 치러진다. 아워홈 임직원들은 이날도 첫날에 이어 오전부터 빈소를 방문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구자학 회장은 전날 오전 5시께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발인은 오는 15일이며 장지는 경기도 광주공원묘원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