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이지넷]


인공지능(AI) 보험진단 서비스 스타트업 아이지넷이 누적 투자 규모 220억원을 달성했다.

아이지넷은 인터베스트가 주도하고 에스비아이인베스트먼트, 하우인베스트먼트, 하나금융투자, 우리은행 등 5개 투자자가 참여한 102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아이지넷은 지난 2014년 설립돼 보험 진단 서비스 앱 '보닥(보험닥터)'을 개발한 회사다. 200만여건의 보험 상품 관련 데이터를 학습해 개발된 진단·추천 엔진으로 국내 보험사에 상품 조회·진단 솔루션을 서비스형 소프트웨어로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마이데이터 사업자로 승인받아 향후 데이터 연계를 통한 맞춤형 개인화 추천서비스를 개발해 제공할 계획이다.

아이지넷은 자사 AI 보험진단 솔루션 사업이 업계 유일의 B2B 비즈니스 실적을 내고 있다는 점, 보닥 앱을 통한 누적 중개액이 2000억원을 돌파했다는 점 등 매출과 실적으로 증명된 가치가 투자 결정에 주 요인으로 작용해, 기존 투자자들이 이번 시리즈C에도 후속 투자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투자금을 기술 연구개발과 마케팅 강화에 투자하고 우수 인재 채용, 서비스 사용성 개선, B2B 사업 확장에 집중할 방침이다.

아이지넷 관계자는 "올해 보닥 4.0 출시, 마이데이터 활용 서비스 확대, B2B 솔루션 사업 확장 등 인슈어테크 기업으로서 앞선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라며 "올해를 연구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약진하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시리즈C 투자자들은 마이데이터 사업자 승인으로 초개인화 서비스가 가능해진 아이지넷의 B2B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사업 성장에 큰 기대감을 품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