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여가부 폐지 공약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 제출한 서면질의 답변서에서 여가부 폐지 공약의 실현 계획을 묻는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여가부 폐지 공약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어 "당선인께서는 여가부 장관을 중심으로 여가부가 수행하고 있는 기능·역할 등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충분한 논의를 거쳐 폐지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안다"며 "장관에 임명된다면 현장과 소통하고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부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미애 의원이 문재인 정부에서 여가부의 역할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를 요구하자 "디지털 성범죄 처벌과 피해자 지원 강화, 한부모·다문화가족 등 지원 확대, 위기 청소년 보호 강화 등에서 성과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다만, 젠더 갈등 해소와 권력형 성범죄 등은 대처가 미흡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관련 여가부 대응에 대해선 "다각적으로 노력했으나 사건 초기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지칭하는 등 보호 주무부처로서 조치가 미흡했다"고 짚었다. 당시 여권이 '피해호소인'이라고 표현한 것은 명백한 '2차 가해'라고도 했다.

이미 폐지가 확정된 부처의 장관 역할을 묻는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는 "조직을 운영하면서 문제점을 파악하겠다"며 "여가부의 기능과 역할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중요한 만큼 시간을 특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