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일 국회 청문회…"한전 적자는 결국 국민 부담"

윤석열 정부 첫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인 이창양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2분과 간사가 지난 4월 11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인수위원회에서 열린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를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사진=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정부 초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으로 지명된 이창양 후보자가 전기요금에는 생산 원가를 반영해야 하는 만큼 인상이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 후보자는 9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전기요금 체계에 원가주의 원칙을 적용하는 것이냐 아니냐'는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원가를 반영하는 시장원리가 맞다"고 답했다.

아울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으로 국제 에너지와 연료 가격이 올라 한국전력공사의 (전기료) 원가 인상 요인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석탄 등 발전원료가 올라 전기요금 생산비가 늘어난 만큼 전기료를 인상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취지다.

이 후보자는 "한전 적자가 올해 특히 많이 늘어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기요금에 원가를 반영하지 않고 (가격을) 눌러놓으면 결국은 국민 부담으로 돌아간다"고도 강조했다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3·4호기 공사 재개와 운영 허가가 끝난 원전의 계속운전(수명 연장)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새 정부 원전 정책에 관한 이 의원 질문에 "원전 공사 재개와 계속 운전 등으로 전체적인 에너지믹스(전원별 구성 비율) 내에서 (원전) 비율을 높이겠다"고 답했다.

다만 "단기간에 재개 등이 이뤄지기는 어려우므로 적당한 절차를 밟고, 관련 범위 내에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