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바이두 갈무리]

짧은 동영상 플랫폼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의 테마주가 9일 고공행진 중이다. 바이트댄스가 최근 사명을 변경하고 자본 시장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홍콩 상장을 앞두고 상장 준비에 열 올리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이 투자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9일 A주(중국 본토 증시)에 상장된 바이트댄스의 대표 테마주 광동광고그룹(省廣集團, GIMC, 002400, SZ), 광보구펀(廣博股份, 002103, SZ), 장위에과기(掌閱科技, 603533, SH)의 주가는 이날 한때 상한가를 찍었다. 톈룽그룹(天龍集團, 300063, SZ)과 2345네트워크(二三四五, 002195, SZ), 인력미디어(引力傳媒, 603598, SH) 등 관련 테마주 상승폭도 상위권을 기록했다. 

바이트댄스의 상장 임박설이 힘을 얻으면서다. 중국 증권매체 증권시보 등에 따르면 바이트댄스의 홍콩 지주회사인 '바이트댄스홍콩'은 지난 6일자로 사명을 '더우인그룹홍콩'으로 바꿨다. 이와 동시에 중국 내 사업회사인 베이징바이트댄스의 이름을 '베이징더우인정보서비스'로 바꾸는 등 계열사 대부분의 사명을 더우인으로 변경했다. 더우인은 틱톡 중국 버전이다. 

앞서 지난달 바이트댄스는 새 최고재무책임자(CFO) 자리에 글로벌 로펌 스캐든의 중국 대표인 줄리 가오를 선임하기도 했다. 바이트댄스의 CFO 자리는 지난해 말 기업공개(IPO) 작업 중단 이후 수개월 동안 공석이었다.

이처럼 고위직의 인력 충원이 이뤄지면서 바이트댄스가 곧 상장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애초 바이트댄스는 지난해 말 상장을 목표로 추진 중이었지만, 중국 정부의 '빅테크(대형 기술기업) 때리기'로 IPO가 무기한 연기된 바 있다. 당시 중국 규제당국은 바이트댄스 측에 해외 상장을 중단하라고 직접적·노골적 요구를 하진 않았으나, 데이터 보안 등 다양한 안보 위협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