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4월의 32.2% 수준으로

붐비는 인천공항 출국장. 각국이 여행 빗장을 풀고, 우리 정부가 해외입국자 격리면제 지침을 발표하자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사진=연합뉴스]

해외 입국자 대상으로 적용되던 '7일 자가격리'가 지난 3월 21일부로 해제되자, 주요 여행사 해외여행 예약률이 껑충 뛰었다 .

하나투어와 모두투어가 이달 초 발표한 4월 해외 송출객 실적에 따르면,  4월 하나투어를 통한 전체 해외 송출객은 1만2976명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595.8% 증가한 수치다. 올해 1분기(1~3월) 전체 송출객인 1만5501명과 비슷한 규모라 더 눈길을 끈다.

모두투어의 4월 전체 해외 송출객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814.8% 증가한 5114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묶음상품(패키지) 여행객 수는 2042명으로, 올해 1분기 수요(2089명)의 약 9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달 참좋은여행 해외여행 예약자 수는 2만3842명에 달했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4월 7만4158명의 32.2% 수준이다.

가장 회복세가 가파른 지역은 북미 하와이다. 올해 4월 북미 하와이 예약자 수는 3019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 3425명의 88.1% 수준까지 회복한 것이다. 하와이 지역으로 뒤늦은 신혼여행을 떠나는 고객이 증가한 것이 예약률 상승을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유럽지역 올해 4월 예약자는 1만3656명으로, 2019년 1만9249명과 비교해 70.9%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 예약은 올해 7월까지도 꽉 찼다. 하나투어를 통한 5월 출발 예정 여행객은 1만518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2505.4% 증가한 수치다. 4월 실적도 이미 초과했다.

6월과 7월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2567.8%, 998% 뛰었다.

모두투어가 집계한 5~7월 예약률도 전년 동기보다 각각 769.3%, 595.9%, 1823.9% 증가했다. 

PCR 검사와 증명서 제출 의무를 해제 또는 완화하는 국가가 늘고, 매월 정기편 운항이 확대됨에 따라 해외여행 수요는 앞으로 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해외입국자 대상 PCR 검사 의무는 여전히 여행심리 회복의 저해 요소로 작용한다. 껑충 뛴 항공료로 인한 비용적 부담도 무시할 수 없다. 

여행사 관계자는 "해외여행 수요가 급증하기 시작했고 해외여행 상담 문의도 이어지고 있지만, 아직 국제선이 전면 회복되지 않은 데다가 입국 시 PCR 검사 의무 등이 여행객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여행객 발목을 잡는 제약이 풀리면 해외여행 시장 회복은 더 가속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