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본격적인 금리인상에 나선 가운데, 이제 시장의 관심은 향후 연준의 행보로 쏠린다. 세계적인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연준이 6월과 7월에 각각 50bp(1bp=0.01%p)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골드만삭스 이코노미스트들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에 주목했다. 파월 의장은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정책금리 75bp 인상은 고려하지 않고 있지만, 향후 몇 차례 회의에서 50bp 인상을 논의해야 한다는 데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이에 골드만삭스는 오는 6월은 물론 7월 회의에서도 세 번째 50bp 인상이 단행된다는 것을 전제로 전망치를 수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9월 기준금리 인상폭은 다소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보았다. 향후 인플레이션 등 추가적인 경제 지표가 제대로 확인되기 전까지는 연준이 25bp 인상으로 회귀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유지한다고 밝혔다.

연준의 향후 방향성은 이후 미국 증시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앞서 제프리스의 셰리프 하미드 전략가는 지난주 고객노트에서 이번 FOMC 회의에 대해 "파월 연준 의장이 50bp 금리 인상 후 균형 잡힌 발언을 하면 일부 단기적인 안도가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실제로 4일 파월 의장이 75bp 인상의 가능성은 없다고 밝히면서 뉴욕증시는 크게 상승했다. 최근 매도세가 지나쳤다는 데 시장 대부분이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는 짚었다.

다만, 모건스탠리의 마이크 윌슨이 이끄는 애널리스트팀은 주식시장이 과매도 국면인 것은 맞지만 베이마켓 종료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보았다. 모건스탠리는 12개월 포워드 주당순이익(EPS)이 이익률이나 침체 우려로 하락하기 시작할 경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200주 이동평균선인 3460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