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진행
  • 친환경 축제의 장 조성 행사 펼칠 것

2022 인천펜타포트 락페스트벌 포스터 [사진=인천관광공사]

2006년 처음 시작해 코로나 19 위기속에서도 언택트 음악축제 개최로 대한민국 대표 음악축제의 명맥을 이어온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가 2022년 공연 문화의 회복과 부활을 알린다.
 
인천광역시가 주최하고 인천관광공사와 경기일보가 공동주관하는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의 핵심인 “락 페스티벌”을 오는 8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대면행사로 개최한다.
 
올해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은 해외의 슈퍼헤드급 아티스트와 국내 최정상급 아티스트를 중심으로 약 50여개 팀으로 라인업을 구성하며 세부 출연진은 이달 중순 이후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는 락 페스티벌을 중심으로 △신진 아티스트 발굴, 육성을 위한‘펜타 슈퍼루키’ △인천의 명소에서 펼쳐지는‘펜타포트 라이브 스테이지’ △인천 관내 라이브 클럽에서 진행되는 ‘펜타포트 라이브 클럽파티’까지 지역 예술인의 참여기회를 확대해 지속가능한 음악도시의 기반을 다진다.

특히 올해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원하는 ‘2022년 문화관광축제 경쟁력 강화 과제 지원사업“에 친환경 도시인 인천시의 정책과 이미지에 부합하는 사업을 발굴·제안해 친환경 축제장 조성 분야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행사는 수소전기버스 및 전기발전기 사용, 다회용기 사용 등 제로웨이스트 추진으로 축제의 환경오염 요소인 쓰레기와 탄소 및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소시키고 관람객들에게 친숙한 친환경 팝업스토어, 벼룩시장운영, 친환경캠페인도 추진하여 환경을 생각하는 공연문화를 선도하게 된다.
 
인천시 및 인천관광공사 관계자는 “2년간 온라인으로 개최되었던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가 올해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3년만에 대면행사로 개최되는 만큼 인천시민은 물론 전국의 락매니아들이 인천송도달빛축제공원 공연무대 현장에서 지난 2년간의 비대면 페스티벌 개최의 아쉬움 코로나 19로 인해 단절된 문화예술공연의 갈증과 스트레스를 확 날리고 회복과 부활을 외치며 위로받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달안으로  블라인드 및 얼리버드 티켓 예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티켓판매가 진행된다.

'2022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펜타포트 공식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