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지방선거] 작은거인들의 만남… 김대유·사진숙 예비후보 비밀회동 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기완 기자
입력 2022-05-01 11: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김대유·사진숙 세종교육감 예비후보가 최근 한 커피숍에서 회동을 가진 것으로 본지 취재결과 확인됐다. /사진= 김기완 기자


오는 6월 치러지는 제8회 전국 동시지방선거에 세종교육감으로 출마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출신의 진보권 김대유 예비후보가 중도개혁을 표방하는 사진숙 예비후보가 최근 암암리에 연서면 한 커피숍에서 회동을 가진 것으로 본지 취재결과 확인됐다. 이를 두고 단일화 포석을 둔 만남이라는 해석이 나오면서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단일화의 불씨를 당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9명의 예비후보들이 출마한 세종교육감 선거는 후보 난립으로 등으로 지역사회 일각에선 단일화 등이 제기되어 왔다. 역대 세종시 선거 중 9명의 후보가 출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근 대전·충남·북지역 교육감 후보들 보다도 많은 양상을 보이고 있다.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대전시는 현 교육감을 제외하고 3명 예비후보가 등록했고, 충남도는 현 김지철 교육감을 제외한 7명이 등록했다. 충북도는 현 김병우 교육감을 포함해 4명의 예비후보가 등록했다. 인근 도시의 경우 100만명 이상의 광역도시임에도 후보 난립 현상이 보이지 않지만 세종시의 경우 인구 40만명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에서 현 교육감을 포함해 9명의 예비후보가 등록했다.

따라서, 아직까지 단일화로 귀결되진 않았지만 각 후보들 간 지속적으로 단일화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는 해석이다.

이런 가운데 김대유 후보와 사진숙 후보가 회동을 한 것으로 확인돼 사실상 단일화의 가능성을 열어둔 만남이 아니었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양 후보 모두 유일하게 세종시가 고향인데다가, 성향적으로 진보와 개혁은 이념적으론 생각을 달리할 수 있지만 결과적으로 변화가 필요하다는 데에는 생각을 같이 한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공통된 부분이 있다는 것도 주목된다. 김 후보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에서 최교진 후보와 활동했었고, 사 후보는 최교진 후보 체제의 교육청에서 근무했었기 때문이다. 김 후보는 최 후보가 예비후보로 등록하기 이전 교육감에 재직당시 연류돼 기소의견으로 검찰로 송치된 사건에 대해서 시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주장했고, 사 후보는 최 후보가 교육감으로 있을 당시 3선 불출마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김대유·사진숙 두 후보의 만남에서 정책적으로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전언도 있어 단일화를 위한 사전 회동으로 읽혀지면서 가능성 역시 커질것으로 전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최교진 현 교육감의 폭주를 막고 세종교육의 변화를 위해서 두 후보의 단일화를 지지합니다.

    공감/비공감
    공감:4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