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3세 프로펠러 사고에도 생존
  • 이후에는 해설자·기자 등으로 활약

1975년 디 오픈 챔피언십에서 연장 18홀 승부를 펼친 톰 왓슨과 잭 뉴턴(오른쪽). [사진=AP·연합뉴스]

프로펠러 사고에도 살아난 골퍼 잭 뉴턴(호주)이 4월 15일(현지시간) 72세를 일기로 유명을 달리했다.

1950년 호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한 시대(1970~1980년대)를 풍미한 골퍼였다. 

프로 통산 13승을 쌓았다. 주요 우승은 PGA 투어 뷰익-굿렌치, 오스트랄라시아 PGA 투어 던힐 호주 오픈 등이다.

4대 메이저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다. 우승 문턱에서 번번이 미끄러졌다.

1975년 디 오픈에서는 톰 왓슨(미국)에게 18홀 연장 승부 끝에 패배했다. 1타 차였다. 왓슨은 운이 좋았다. 8번 홀 철조망이 공을 살렸다. 14번 홀에서는 칩인 이글을 기록했다. 승부처였다.

반면, 고인은 운이 좋지 않았다. 3라운드부터 괴롭히던 발목 부상이 이날까지 이어졌다. 매일 진통제를 맞았지만, 역부족이었다.

1980년 마스터스에서는 세베 바예스테로스(스페인)에게 그린 재킷(마스터스 부상)을 내줬다. 4타 차 공동 2위로다.

불운은 계속됐다. 1983년 7월 24일. 승승장구하던 그가 폭풍우가 내려앉은 시드니공항에서 회전하는 비행기 프로펠러로 걸어 들어갔다.

오른팔과 눈을 잃었다. 복부에도 심각한 상처를 입었다. 33세의 젊은 나이. 의사들도 생존 확률을 50 대 50이라고 봤다. 천만다행으로 의식이 돌아왔다. 긴 시간 재활했지만, 선수 생활은 중단해야 했다.
 

왼손으로 골프를 이어간 잭 뉴턴. [사진=AP·연합뉴스]

대신 잭 뉴턴 주니어 골프 파운데이션을 세우고, 라디오 골프 해설자, 신문 기자, 골프 코스 설계자 등으로 활약했다.

한쪽 팔을 잃었지만, 골프를 그만두지 않았다. 오른손 자세에서 왼손으로 스윙하는 법을 익혀서 핸디캡 12~14 사이를 유지했다. 인간 승리다.

몸에 이상이 생기기 시작한 것은 2003년이다. 고인의 나이 53세. 수막구균성 뇌막염 진단을 받고 병원 신세를 졌다. 이후 알츠하이머병을 앓았다. 세상과 작별한 것은 72세다. 33세 사고로부터 39년 뒤다.

유가족은 성명을 통해 "합병증이 원인이었다. 고인은 두려움 없는 경쟁자이자, 상징적인 호주인이었다. 골퍼로서 험난한 길을 개척했다. 언제나 역경에 맞서 싸웠다"고 추모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