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셀트리온 vs 킥스 와일드카드로 시작

언론간담회에 참석한 KB바둑리그 포스트 시즌 진출 팀 감독과 선수들. [사진=한국기원]

2021~2022 KB국민은행 바둑리그(이하 KB바둑리그·우승상금 2억원) 포스트 시즌이 4월 16일 개막한다.

개막을 이틀 앞둔 4월 14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언론간담회가 개최됐다.

올해 KB바둑리그는 9개 팀이 각축을 벌였다. 그 결과 수려한합천이 통합 1위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다. 포스코케미칼, 컴투스타이젬, 킥스가 각각 2~4위로 포스트 시즌에 진출했다. 

4팀 모두 정규 리그 10승 6패를 기록했지만, 개인 승수와 승자 승 관계로 포스트 시즌 순위가 갈렸다.

통합 6위 셀트리온은 5위 바둑메카의정부를 플레이-인 토너먼트에서 3-2로 누르며 포스트 시즌에 진출했다.

포스트 시즌 방식은 스텝래더다. 막차를 탄 셀트리온이 킥스와 4월 16일 오전 10시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른다. 이날 킥스가 승리할 경우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셀트리온이 승리하면 17일 2차전을 치른다.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서 킥스는 1승이, 셀트리온은 2승이 필요한 셈이다.

준플레이오프는 4월 23일부터다. 컴투스타이젬이 와일드카드를 쥔 팀과 바둑판을 두고 마주한다.

4월 30일부터는 2위 포스코케미칼이, 5월 7일부터는 1위 수려한합천이 사다리를 타고 올라온 상대를 상대한다. 우승팀을 가리는 챔피언결정전은 5번기로 진행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