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정부 탈원전 정책 폐기에 반박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우리 정부는 온실가스 배출과 미세먼지 저감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뒤집으려고 하자 문 대통령이 직접 성과 강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나라는 2018년 온실가스 배출 정점을 찍었고,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 등 정부의 감축 노력에 의해 이후 큰 폭으로 감소 전환했다"고 썼다.

이어 "지난해 경기 반등에 따라 다시 조금 높아졌지만, 전 세계 평균 4.9% 증가와 비교해 우리나라는 4.2% 상승해 전체적으로 감소 추세가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미세먼지는 2015년 47㎍/㎥에서 지난해 36㎍/㎥으로 줄었고, 초미세먼지 역시 2015년 농도 관측을 시작한 이래 최저치(18㎍/㎥)를 기록하는 등 크게 줄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는 분명 어려운 길이지만, 우리는 해낼 수 있고 반드시 해내야 한다"며 "사실과 다른 주장이 횡행하고 있어 환경부 장관이 국민께 직접 알리고자 페이스북 글을 올렸고, 저도 공유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다음 정부에서 에너지믹스 정책은 바뀔 수 있지만 탄소중립 정책의 근간은 변함 없이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튿날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는 "문재인 정부가 2030년 온실가스 40% 감축과 2050년 탄소중립을 국제사회에 표방하며 역점을 두고 추진해 온 탄소중립 정책이 실제로는 실현 가능성이 크게 떨어진다"며 탈원정 정책 폐기를 공식화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