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부를 차롄데 왜 가로채" 노래주점서 맥주병 던진 50대 '집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2-03-26 10:0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춘천지방법원 [사진=연합뉴스]


노래주점에서 자신의 순서를 가로챘다는 이유로 다른 사람을 향해 맥주병을 던져 부상을 입힌 50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6일 춘천지법 형사1단독 진원두 부장판사는 특수폭행, 재물손괴, 모욕 혐의로 기소된 50대 A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사회봉사 40시간과 폭력치료 강의 수강 40시간 수강도 함께 내려졌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 8일 밤 춘천시의 한 노래주점에서 자신이 예약한 노래를 부를 차례에 순서를 가로챘다는 이유로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던 60대 B씨를 향해 맥주병을 던져 발목을 다치게 했다. 당시 A씨는 주점 테이블을 엎고 선풍기와 난로를 발로 찼으며, 경찰관에게 욕설을 내뱉는 등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진 부장판사는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했고 피해가 복구되지 않은 점, 여러 차례 폭력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점, 잘못을 뉘우치면서 재범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