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코리안 투어 2022시즌은 '풍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2-03-17 17: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최다 대회 수·상금 경신

  • 22개 대회·160억원 넘는 규모

구자철 KPGA 회장. [사진=KPGA]

2022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는 풍년이다. 역대 최다 대회 수(22개)와 최다 총상금(160억원 이상)을 경신했다.

KPGA 사무국은 3월 17일 "이번 시즌 코리안 투어는 22개 대회 160억원 이상의 총상금으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대회 수도 총상금도 역대 최다 규모다. 종전 최다 대회 수는 20개(2008년), 최다 총상금은 156억원(2021년)이다.

대회 2개와 상금 4억원 이상이 추가되며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올해는 5개 대회가 신설됐다. 4월 아시아드 컨트리클럽 부산 마스터즈를 시작으로 5월 우리금융 챔피언십, 9월 LX 챔피언십, 10월 클레버스 CLEBUS 오픈, 11월 골프존-드레이 오픈 순이다.

이번 시즌 22개 대회 중 4개 대회의 총상금이 증액됐다. KPGA 선수권대회는 65주년을 맞아 10억원에서 15억원으로 5억원 추가됐다.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은 12억5000만원으로 2억5000만원, SK텔레콤 오픈은 13억원으로 1억원,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은 7억원으로 1억원 증액됐다.

4개 대회(LX 챔피언십, 코오롱 제64회 한국오픈 등)는 총상금을 협의하고 있다. 증액된다면 200억원에 가까워질 수 있다.

신한동해오픈은 일본 나라현 코마 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된다. 코리안 투어, 아시안 투어, 일본골프투어(JGTO) 공동 주관으로다.

개막전은 4월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강원 춘천시에 위치한 라베이벨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이다.

최종전은 11월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열리는 LG 시그니쳐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다. 장소는 미정이다.

한편 이번 시즌에는 스크린골프 대회(KPGA 코리안 투어 with GTOUR 시리즈)도 개최된다. 대회당 상금은 1억원으로 3번 열린다. 장소는 대전 유성구의 골프존 조이마루 전용 경기장이다.

구자철 KPGA 회장은 "풍성한 시즌이 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며 "코리안 투어뿐만 아니라, 스릭슨 투어와 챔피언스 투어의 규모 확대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 회장은 "이번 시즌도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투어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선수와 갤러리가 소통할 수 있는 순간이 다가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