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잇단 도시 봉쇄에 정부 '공급망 애로해소 원스톱창구' 개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현미 기자
입력 2022-03-17 11: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그래픽=아주경제 그래픽팀]

정부가 중국 정부의 도시 봉쇄로 피해를 본 기업 지원에 나선다. 수급 애로를 해소하고, 신속 통관 등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급망 애로해소 원스톱(One-Stop) 창구'를 설치해 관련 기업들 애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우리 기업과 밀접한 지역을 대거 봉쇄 도시로 지정, 소재부품 수급 차질과 현지 공장 가동 차질 우려가 커지는 데 따른 대응 조처다.

'칭링(淸零)'으로 불리는 강력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펼치고 있던 중국에선 지난 주말인 12~13일을 기점으로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홍콩·마카오 등을 제외한 중국 본토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154명이 발생했다. 우한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2020년 2월(1만5152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중국 정부는 확산세를 막기 위해 지린성 창춘시와 산둥성 웨이하이시·더저우시, 광둥성 선전시 등 대도시를 봉쇄하는 조치를 했다. 

산업부는 이에 따른 기업 우려에 대응해 기존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를 중국 관련 기업을 전담하는 공급망 애로해소 원스톱 창구로 지정했다. 중국 현지에 있는 우리 기관과도 지원체계를 구축했다. 주중한국대사관과 총영사관, 베이징 등 20곳에 있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중국 무역관,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상하이·청두 지부, 중국한국상회·지역한국인회 등과 긴밀하게 협업할 방침이다.

수급 문제는 코트라 등 가용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대체 수입국 발굴과 계약 성사를 지원한다. 산업부는 "필요시 범정부 차원에서 신속 통관을 지원하고, 주 52시간제 적용 유예 등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내 기업 소통에도 나선다. 산업부는 오는 21일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업종별 협회와 함께 '주요산업 공급망 영향분석 회의'를 열어 중국 봉쇄 조치 확대 가능성에 관한 의견을 나눈다.

주영준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와 코로나19 등으로 공급망 위기가 상시화됨에 따라 안정적인 산업 공급망 구축을 위한 기업과 정부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국내 주력 산업 소부장(소재·부품·장비)에 수급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공급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