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탄소 행보 지속하는 SK증권… 알포터와 MOU 체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재빈 기자
입력 2022-03-08 16:43
도구모음

이창용 SK증권 ESG부문장(좌측)과 박용재 알포터 대표이사 [사진=SK증권]


SK증권이 탄소중립화 기금 운영에 힘을 보탠다.

SK증권은 알포터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탄소중립화 기금 운영 및 Mango 플랫폼 사업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서 SK증권은 알포터가 출연한 기후변화 대응 펀드의 운영 자문, 알포터 주력 제품의 탄소중립화, Mango 플랫폼 구축 및 운영 등을 위한 금융자문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Mango’는 글로벌 물류기기 렌탈 사업에 필요한 생활계 폐기물 자원화부터 물류기기의 제조, 운송, 포워딩 등 각각의 단일 플랫폼을 연결하는 통합 물류 플랫폼이다.

알포터는 친환경 물류기기 제조, 렌탈, 판매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재생 알루미늄과 생활계 폐기물을 공용 물류기기의 소재로 활용해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사이클을 실현하는 글로벌 공용 물류기기 렌탈(R-to)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앞서 SK증권은 국내 증권사 최초로 탄소 금융 업무를 시작했으며 2021년 기후금융본부를 포함한 ESG 부문을 확대 개편했다. 

또한 지난해 3월 국내 금융권 최초로 해외 외부사업인증을 완료했고 배출권거래 시장조성자 및 자기매매 증권사로 지정돼 기후변화 대응사업에 대한 투자, 자문을 수행하는 등 국내 탄소 금융시장 내 업계 표준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