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반기 출시 블록체인 게임 '골든 브로스' NFT 예판
  • 게임+탈중앙화금융 사업, 게임 개발자금 모집 구상

[사진=넷마블]


올해 본격적인 대체불가능토큰(NFT) 사업 진출을 선언한 넷마블이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바이낸스와 손잡았다. 양측은 바이낸스의 NFT 장터에서 넷마블이 보유한 게임 관련 NFT를 판매하는 사업을 시작으로 탈중앙화금융을 접목한 게임, 블록체인 기반 게임 개발자금 모집 등으로 협력 폭을 확대할 계획이다.

넷마블은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와 바이낸스가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넷마블에프앤씨는 전략적 파트너십의 첫 행보로 바이낸스의 NFT 마켓에서 '골든 브로스'의 NFT를 예약 판매한다. 골든 브로스는 넷마블에프앤씨가 개발하고 있는 블록체인 기반 캐주얼 슈팅 게임이다. 이 게임은 한국, 중국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 올해 상반기 내 모바일과 PC 버전으로 정식 출시된다.

넷마블에프앤씨는 바이낸스로부터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인프라 등을 제공받아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SC)'에 사이드체인을 만들고, 게임과 탈중앙화금융을 결합한 '게임파이(GameFi)'와 바이낸스 NFT 장터 내에서 크라우드펀딩(Initial Game Offering) 등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서우원 넷마블에프앤씨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인프라와 기술 역량 등을 보유한 바이낸스와 함께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BSC를 중심으로 게임과 콘텐츠가 결합된 모델을 구현해 보다 진화된 블록체인 기반 생태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헬렌 하이(Helen Hai) 바이낸스 NFT 글로벌 대표는 "글로벌 게임 산업을 선도해온 넷마블과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기쁘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넷마블이 게임을 넘어 지속 가능하고 혁신적인 GameFi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오는 3월 'A3: 스틸얼라이브(글로벌)'를 시작으로, '골든 브로스', '제2의 나라(글로벌)', '몬스터 길들이기 아레나',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 '챔피언스: 어센션' 등 블록체인 기반 게임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