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공식품 물가도 상승세...농·축·수산물도 6.3%↑

시장에서 사람들이 물건을 구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외식물가가 약 13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재료비와 최저임금 인상, 수요 회복이 맞물린 결과다. 전망도 어둡다. 물가 상승세가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6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1월 외식 물가지수 상승률은 1년 전보다 5.5% 뛰었다. 2009년 2월(5.6%) 이후 12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갈비탕(11.0%), 생선회(9.4%). 소고기(8.0%) 등을 비롯한 39개 외식 품목 물가가 일제히 1년 전보다 올랐다. 서민들이 즐겨 찾는 김밥(7.7%), 햄버거(7.6%), 설렁탕(7.5%), 라면(7.0%), 짜장면(6.9%), 치킨(6.3%), 삼겹살(5.9%), 돈가스(5.7%)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난해까지 가격 인상이 억제됐던 커피도 1년 전보다 1.6% 올랐다.

외식물가 인상은 식자재 가격 급등과 인건비 상승, 수요확대 등이 종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천소라 한국개발연구원(KDI) 부연구위원은 "식자재 가격 급등 영향이 외식 가격 전반으로 퍼졌다"면서 "옥수수, 밀 등의 기존 재고가 소진되면서 라면, 햄버거 등의 가격이 모두 올랐다"고 설명했다.

가공식품 물가도 4.2% 올랐다. 2014년 8월(4.5%) 이후 7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밀가루(12.1%), 국수(27.8%), 식용유(14.4%), 우유(6.6%), 어묵(6.6%), 햄·베이컨(5.2%) 등이 1년 전 가격보다 많이 올랐다.

농·축·수산물도 지난달 6.3% 올라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다. 지난해 12월(7.8%)보다는 오름폭이 축소됐으나 여전히 높은 상승률이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는 지난달 3.0% 올랐다. 근원물가가 3%대로 올라선 것은 2012년 1월(3.1%) 이후 10년 만이다. 근원물가는 계절적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 등 공급측 영향을 크게 받는 품목을 제외하고 작성한 것이다.

천 부연구위원은 "근원물가 상승은 보통 수요측 요인으로 해석해왔는데 지난달의 경우 수요 회복과 공급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면서 "외식물가의 근원물가 상승 기여도가 큰데, 식자재 가격 상승세가 워낙 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