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푸들 학대범' 신상공개 국민청원에 "대상 아냐…합당한 처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2-02-04 14:54
도구모음
  • 농림부 차관 답변…"20만명 이상 동의 청원만 11건"

청와대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정부가 개 19마리를 학대하고 유기한 이른바 ‘푸들 학대범’의 신상공개가 어렵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4일 ‘푸들 학대범 강력처벌 및 신상공개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의 답변을 공개했다.
 
해당 청원인은 푸들 등 19마리를 입양해 학대 후 죽인 피의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신상공개를 요구했다. 청원에는 21만327명이 서명했다.
 
김 차관은 “신상공개는 현행 법령상 살인, 강도, 강간 등 특정강력범죄와 성폭력범죄를 대상으로 해 이번 사건은 해당되지 않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경찰은 현재 피의자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한 상태”라며 “동물을 지속적으로 잔인하게 학대 살해한 피의자가 이후 검찰 수사, 법원 재판을 통해 합당한 처벌을 받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동물학대 범죄와 관련, “심각한 동물학대 범죄가 계속 일어나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 “동물학대와 관련해서는 지난 4년 반 동안 꾸준히 국민청원이 올라왔고, 20만명 동의를 넘겨 답변한 동물학대 관련 청원도 11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동물학대 행위에 대해 우리 정부는 지속적으로 처벌을 강화해왔다”면서 “동물을 학대해 죽게 한 경우 처벌조항을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강화했다”고 밝혔다.
 
그는 “반려동물 소유자의 사육·관리 의무를 강화한 동물보호법 전부개정안과 ‘동물은 물건이 아니다’라는 조항이 담긴 민법 개정안이 국회 논의를 앞두고 있다”면서 “실질적인 동물학대 범죄 처벌, 동물보호 제도 마련에 큰 진전을 볼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