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후 6시까지 1만665명 자정 집계 더 늘어날 듯

29일 서울 종로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보건소 관계자의 안내를 받아 신속항원 검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 첫날이자 주말인 29일에도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1만665명으로 집계됐다. 종전 최다 기록인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 1만629명보다 36명 많다. 

일주일 전인 지난 22일 동시간대 집계치 4791명과 비교하면 2.2배, 2주 전인 지난 15일 3213명과 비교하면 3.3배 수준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30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신규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29세 이하 연령층이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1만7542명 중 52.3%인 9183명이 0∼29세였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5866명(55.0%), 비수도권에서 4799명(45.0%) 발생했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부터 전국 선별진료소에 기존 PCR(유전자증폭) 검사 외에 신속항원검사 방식이 도입됐는데 검사법 추가에 따른 영향은 결과값 도출 시간을 고려하면 다음날인 30일(31일 0시 기준 발표) 집계에 주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 우세종이 된 뒤 신규 확진자 규모는 급증하고 있다. 지난 23일부터 1주간 신규 확진자는 7626명→7511명→8570명→1만3010명→1만4514명→1만6095명→1만7542명으로 하루 평균 약 1만2124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