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작과 비슷한 수준 관측...올해 중대 기로에 선 삼전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다음달 9일(미 동부시간) 공개하는 갤럭시S22의 가격을 전작 수준으로 유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9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갤럭시S22 시리즈의 출고가를 전작인 갤럭시S21 시리즈와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할 것이란 전망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지난해 1월 말 출시한 갤럭시S21 시리즈는 기본 모델인 갤럭시S21이 99만9900원이었다. 갤럭시S21+는 119만9000원, 갤럭시S21울트라가 사양별로 145만2000원, 159만9400원이었다.
 
갤럭시S22의 유럽 가격도 전작처럼 849∼1449유로(약 115만∼195만원) 수준일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갤럭시S22울트라의 경우 기본 모델의 램(RAM) 용량이 전작(12GB)보다 다소 줄어든 8GB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그간 전 세계 반도체 대란과 공급망 차질, 물가 상승 등 요인으로 삼성전자가 전체적 성능이 강화된 2022년 신작 갤럭시S22 시리즈의 가격을 올릴 것이라는 추측이 지난해 말까지는 우세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는 지켰지만 성장세가 정체됐고 경쟁자인 애플과 중국 업체들이 급성장하고 있는 만큼 올해가 향후 사업의 중대 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한국 시간으로 2월 10일 0시에 온라인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 시리즈 신작을 공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시리즈가 “스마트 기기의 한계를 확장할 뿐 아니라 차세대 모바일 경험의 표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