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중증 환자는 300명 아래로 떨어져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29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7000명대에 달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7542명 늘어 누적 81만1122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날 1만6095명에서 1447명 늘어난 수치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25일 처음으로 8000명대를 기록했다. 26일 1만3000명을 넘었고, 최근에는 2만명에 근접하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22일 7005명의 2.5배, 2주 전인 지난 15일의 4배에 달한다.
 
다만 아직 위중증 환자나 사망자 수 증가로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 확진자 증가는 통상 2∼3주의 시차를 두고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 증가로 이어진다.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288명으로 전날(316명)보다 28명 줄면서 3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위중증 환자 수가 200명대로 집계된 것은 지난해 7월 30일(299명) 이후 183일 만이다.
 
사망자는 34명 늘어 누적 6712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83%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193명으로 전날(202명)보다 9명 줄었다. 이날 0시 기준 검사 양성률은 6.4%로 전날(5.5%)보다 0.9%포인트 상승했다. 지난 23일 검사 양성률 3.1%와 비교하면 2배 수준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5.7%(누적 4463만1천275명)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52.3%(누적 2685만8214명)가 마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