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27일 원·달러 환율이 1200원을 돌파해 개장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3원 오른 1201.0원에 개장해 장 초반 1200.6∼1203.2원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앞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오는 3월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했다. 파월 의장은 "노동시장을 위협하지 않고도 금리를 인상할 수 있는 여지가 꽤 많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해 향후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FOMC 종료 직후 간만의 상승세를 보이던 뉴욕 증시는 파월 의장의 매파적인 발언이 나온 이후 보합권에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0.38% 내렸으나 나스닥지수는 0.02% 올랐다. 환율은 단기 고점을 탐색하려는 시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FOMC 종료에 따라 불확실성이 일부 완화된 점과 월말, 연휴를 앞둔 수출업체의 달러 매도 물량이 쏟아질 가능성이 있는 것은 환율 상단을 억제해줄 요인이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금일 환율은 파월의 과감한 발언 소화하며 역외 롱플레이, 위험회피 심리 가열 등에 1200원 구간 내 적정 수준 탐색 장세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매회의 금리인상을 고려한다는 강경논조가 신중한 성격의 파월 의장으로부터 나왔다는 점은 추후 행보에 대한 함의가 있을 것이라 판단하며 이에 대응하는 롱플레이에 금일 환율 상승 압력 고조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당국 미세조정 경계감은 상단을 경직시킨다"면서 "단기 고점을 확인한 수출업체들이 연휴를 앞두고 대량의 네고 물량을 소화하는 점도 1200원 중반을 고점으로 판단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