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TB투자증권 ]


KTB투자증권은 2021년 당기순이익 1741억원을 달성하며 증권사 전환 후 3년 연속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8년 증권사로 전환되기 이전을 포함해 회사 창립 후 역대 최대실적이다.

KTB투자증권은 연결기준으로 2021년 영업이익 1433억원, 당기순이익 174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실적으로 각각 115.5%, 129.2% 늘었다.

특히 투자은행(IB) 부문을 비롯해 리테일 등 모든 부문에서 고른 성장세를 시현하며 최대 실적 달성에 영향을 끼쳤다. 특히 IB부문은 리스크 관리를 강화한 상황에서 다수의 우량 딜 발굴을 통해 영업수익이 전년 대비 106% 증가하며 최대 성과를 거뒀다. 리테일부문은 신규고객 유치 마케팅 및 제휴 서비스 확대를 통해 활동계좌수가 전년 대비 160% 증가하는 등 고객기반이 확대됐다.

계열사 실적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KTB네트워크는 코스닥 상장과 함께 2020년에 이어 사상 최대이익을 경신했다. 영업이익 827억원, 당기순이익 640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85.2%, 78.8% 증가했다.

투자자산 회수이익과 높은 성공보수가 실적증대를 이끌었다. 배달의민족, 스타일쉐어, RBW, SoFi, 원티드랩 등이 기업공개(IPO) 및 인수·합병(M&A)에 성공하며 높은 회수이익을 안겼다. 성공적 투자금 회수에 따라 투자조합의 성공보수도 크게 증가했다. 또한 토스(비바리퍼블리카), 에스엠랩, 스튜디오앤뉴, 버넥트, 엔젯 등 현재 투자중인 기업의 기업가치가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다.

여기에 미국 온라인광고업체 Moloco, 인도 소셜커머스 Trell, 중국 1위 자동차용 반도체 기업 Horizon Robotics 등 다수의 해외투자기업이 유니콘에 등극하는 등 올해도 높은 투자수익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지난해 12월 인수를 마무리 한 유진저축은행도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1098억원, 당기순이익 835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57.1%, 61.0% 증가했다.

KTB자산운용도 창사 후 최초로 운용자산(AUM) 15조원을 돌파하며 호실적을 이어갔다. 영업이익 108억원, 당기순이익은 84억원에 달한다.

KTB투자증권의 해외법인인 KTB ST도 호실적을 냈다. KTB ST는 국내 증권사 중 유일하게 태국에 진출한 현지 증권사다. 코로나19 상황에도 리테일부문과 IB부문에서 꾸준히 성장해 영업이익 104억원, 당기순이익 80억원을 거뒀다.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향상된 실적으로 각각 114%, 115% 증가한 수치다.

KTB투자증권 관계자는 "전 계열사가 양호한 실적을 바탕으로 질적, 양적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며 "급변하는 대내외 정세에 대응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변화된 금융환경에 발맞춰 핀테크 업체들과의 다양한 제휴를 통해 신수익원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