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파이낸셜]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가 영세·중소 사업자 수수료율을 인하한다. 금융위원회의 카드 수수료율 인하 정책과 보조를 맞추기 위한 조치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오는 31일부터 네이버페이 수수료율을 인하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조치로 영세 사업자는 종전보다 0.2%포인트, 중소 사업자는 규모에 따라 0.05∼0.15%포인트 인하된 수수료율을 적용받게 된다. 영세 사업자 기준 주문관리 수수료율은 2.0%에서 1.8%로, 결제형 수수료율은 1.1%에서 0.9%로 낮아진다.

카카오페이도 오는 31일부터 온라인 가맹점 중 영세 사업자 수수료율은 0.3%포인트, 중소사업자는 0.1∼0.2%포인트 내린다.

카카오페이는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수수료 인하율 중 할인 폭이 더 큰 신용카드 인하율을 일괄 적용하기로 했다. 우대수수료율 기준은 국세청과 여신금융협회 자료를 바탕으로 적용된다. 가맹점은 카카오페이 파트너 어드민에서 수수료율을 상시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