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긴급 기자회견 열어 "3040장관 통합정부, 네거티브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혁신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대전환의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민주주의, 국민이 승리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정치교체'를 하겠다"면서 3040 장관을 적극 등용하는 통합정부를 약속하고 모든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저, 이재명이 먼저 혁신하겠다. 민주당이 먼저 내려놓겠다"며 "불공정, 불평등, 기득권 타파, 세대교체로 국민의 삶을 지키는 민주주의를 실현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의 이날 '정치교체' 기자회견은 최근 자신의 측근 '7인회'의 '임명직 안 맡겠다'는 선언, 송영길 당 대표의 차기 총선 불출마 및 정치개혁 약속과 궤를 같이한다. 각종 여론조사에 60%에 육박하는 '정권교체론'에 대선 상황이 어려워지자, 더 큰 '정치교체론'으로 일종의 프레임 전환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국민 최우선의 '정책대전환', 청년세대가 주역인 '세대대전환', 기후위기 등에 대비하는 '미래대전환'을 약속했다. 

특히 그는 "이재명 정부는 위기극복을 위한 국민내각, 통합정부를 만들겠다"면서 "정파, 나이 상관없이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인재라면 넓게 등용해 '완전히 새로운 내각'을 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젊은 국민내각을 구성하겠다"면서 "3040대 장관을 적극 등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선 과정에서 격화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걱정이 많으신 줄 안다"면서 "저부터 시작하겠다. 앞으로 모든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면서 야당의 동참을 촉구했다.  

이 후보는 회견 직후 '통합정부론 관련 구체적 내용이 안 보인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과학기술·미래환경영역·에너지 영역은 젊은 과학인재가 맡기 적정하다고 생각한다. AI 디지털 관련 영역은 그런 부분에 속할 것"이라며 "국민내각 통합정부를 위한 구체적 방안으로 생각하는 건 총리에 대해 국민과 국회의 추천을 받는 방법이 하나의 방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송 대표가 언급한 '국회의원 3선 연임 초과 제한'에 대해선 "지방자치단체장도 3선까지만 허용인데 국회의원은 왜 예외인지 모르겠다. 사퇴 시한 등에 대한 차이가 있다"면서 "국회의원은 예비후보 때도 후원이 가능한데 지방자치단체장과 광역자치단체장도 예비후보는 후원이 안 된다. 제가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제기해 겨우 바뀐 것"이라며 필요성에 공감대를 보였다. 

'추가로 정치쇄신 흐름을 이어가야 되는 거 아니냐'는 질문에는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국민정당으로 변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며 "그것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라고 믿는다"고 동의했다. 

그러면서 "국민 눈높이를 맞추는 게 매우 중요하다. 할 수 있는 방법을 계속 찾아야 된다"며 "특정인들의 정치 은퇴는 제가 감히 직접 요구할 사안은 아니라 국민들의 의견 당원 의견을 모아 내부 논의를 통해 할 수 있는 방안을 계속 찾아볼 것"이라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