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미크론 대응본부 운영및 신속하고 체계적인 의료대응 체계 구축
  • 코로나19 PCR검사 행정명령 시행중

정장선(왼쪽) 평택시장이 체계적인 의료대응체계를 위한 오미크론 총력 대응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평택시]

평택시는 지난 25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기존 방역체제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으로 신속하고 체계적인 의료대응체계를 위한 오미크론 총력 대응전략을 발표했다.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변이의 비해 2~3배 전파력은 높지만 중증화와 치명률이 낮기 때문에 신속하고 체계적인 의료대응체계를 갖추고 대응하기 위해 ‘평택시 오미크론 대응본부’를 상시적으로 운영한다.

또한 호흡기 전담클리닉 확대(2개소→3개소),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인 박애병원의 내실 있는 운영, 전담약국 확대 등 운영계획을 철저히 수립하고 시가 보유한 모든 행정력과 의료역량을 총동원해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차질 없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대응전략으로는 첫째, 운영 중인 감염병 거점 전담병원 1개소와 감염병 전담 요양병원 1개소, 재택 치료 외래진료센터 1개소 외에도 관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의 병상을 추가 확보해 환자 급증에 대비하고 확진자와 재택치료자의 공동 생활자가 간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안심숙소를 지정했다.
 
둘째, 오미크론의 낮은 중증화율과 빠른 전파특성을 고려해 무증상, 경증 확진자 치료를 위한 2000명의 재택치료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셋째, 진단검사역량을 강화하고 새로운 진단검사체계를 준비한다.

넷째,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역학조사의 우선순위를 정해 전파 우려와 위험도가 높은 집단을 위주로 역학조사 역량을 집중해 역학조사 방식을 신속하고 효율성 위주로 전환한다.

다섯째, 현재 운영 중인 재택치료・자가격리 T/F팀 인력을 보강 확대 운영해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한다는 내용이다.
 
특히 26일부터 광주, 전남, 안성과 함께 시범실시 예정인 신속항원검사를 활용한 새로운 진단검사 체계를 사전 예행연습과 군 병력을 긴급 투입해 시민들의 혼란이 없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오미크론으로 인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시에서는 이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활용 가능한 의료인력 및 군인 등을 총동원해 감염병 확산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개인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해주시고 아쉽지만 이번 설 명절도 가급적 고향방문과 만남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평택시의 경우 최근 4주간 코로나19 발생 신규환자는 일평균 138명으로 지난해 12월(일평균 78명) 대비 159%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시는 평택시민의 건강 및 격리관리, 응급대응 등의 재택치료 업무를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역의료기관과 의료네트워크 협력체계 구축을 강화하고 있다.,
 
미8군측에서도 공중보건방호태세 수준의 격상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고 HPCON B+ 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안정화 될 때까지 유지 중이며 시와 워킹그룹 회의를 통한 정보공유로 공조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현재 방역대책 강화 조치로 시는 소재한 학원 운영자 및 종사자, 실내체육시설 운영자 및 종사자, 미군부대 내 종사자(SOFA 규정 제1조에 해당되는 합중국 군대의 구성원, 군속, 가족은 제외함)에 대해 코로나19 PCR검사 행정명령을 시행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